A형간염, B형간염 원인과 증상, 치료와 예방법까지 알아보자

간염은 간세포 및 간조직의 염증을 의미하며, 주로 바이러스나 알코올, 여러가지 약물들 및 자가면역 등이 원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A형간염는 주로 급성간염의 형태로 나타나며, B형간염은 우리 몸의 면역반응으로 인해 간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입니다.
A형간염과 B형간염의 원인과 증상은 무엇이며, 치료와 예방은 어떻게 하는지 그에 따라 간염에 좋은 음식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봅니다.



주요 원인

A형 간염

혈액을 통해 전염되는 것이 아니라 A형 간염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이나 물을 섭취함으로써 전염됩니다. 특히 개인위생이나 관리가 좋지 못한 저개발국가에서 많이 발병되지만, 최근에는 위생적인 환경에서 자란 20~30대에서도 발병률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감염된 환자와 접촉한 경우에 감염되며, 직접적인 원은 아니지만 A형 간염을 가지고 있는 모체가 출산하는 과정에서 태아에게 전염될 수도 있고, 수혈을 통해서 또는 남성 동성애자 등에서 비경구적인 감염에 의해서도 올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경우 감염자의 대변에 오염된 물이나 음식 등을 섭취하면서 경구를 통해 감염되며, 집단으로 발병하는 경우는 오염된 식수원이나 급식 등으로 인한 경우입니다.


B형 간염

B형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혈액 등 체액에 의해서 감염됩니다. 아기가 태어날 때 B형 간염이 있는 어머니로부터 전염될 수 있으며, 성적인 접촉이나 수혈, 오염된 주사기의 재사용 등에 의해서도 감염될 수 있습니다. 이런 경로로 B형 간염 바이러스가 혈액 내에 침입한 후에 주로 간세포 속에 자리 잡음으로써, 우리 몸이 이 바이러스를 제거하기 위해 면역반응을 일으키고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간세포들이 파괴되면서 간에 염증이 생기기 됩니다.


주요 증상

A형 간염

30일 정도의 잠복기 후에 피로감이나 메스꺼움이나 구토, 식욕 부진, 발열, 우측 상복부의 통증 등 전신에 증상이 나타납니다. 그 후 일주일 이내 황달 징후가 나타나며, 검은색 소변, 탈색 된 대변 등 증상과 온몸이 가려운 증상이 보이기도 합니다. 보통 황달이 발생하게 되면 이전에 나타났던 증상들은 사라지며, 황달 증상은 2주 정도 지속됩니다. 소아에게는 무증상이거나 가벼운 증상으로 나타나 인식을 못하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B형 간염

쉽게 피로해질 수 있으며 입맛이 없어지고 구역, 구토가 생길 수 있습니다. 근육통 및 미열이 발생할 수 있으며 소변의 색깔이 진해지거나, 심할 경우 피부나 눈이 노랗게 변하는 황달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a형간염과 b형간염 치료와 진단

진단과 검사

A형 간염

항 A형 간염 바이러스 항체 검사를 통해 A형 간염 진단을 할 수 있으며, 항 A형 간염 바이러스 면역글로불린 M 항체검사에서 양성으로 나타납니다. 수십년간 양성으로 유지될 수도 있으며, 황달이 생기기 전 간기능 검사에서 아미노전이효소의 수치가 1000이상으로 증가 되는 경우가 있고 알라닌 아미노전이효소 수치가 아스파라진 아미노전이효소 수치보다 훨씬 증가하게 됩니다. 황달을 진단하는 혈청 빌리루빈 수치는 대개 10이상으로 증가하며 기타 다른 염증의 수치도 함께 증가합니다.


B형 간염

B형 간염이 의심될 경우 B형 간염 바이러스의 표면 항원을 검출하는 혈액 검사를 시행하여 바이러스의 존재를 확인하며, 간기능 검사 등의 다른 혈액 검사를 통해 간염의 중증도를 확인하게 됩니다. 만약 간염이 발생하였지만, B형 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경우에는 그 외 간염을 일으킬 수 있는 A형 간염 바이러스 및 C형 간염 바이러스의 감염 여부를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치료

A형 간염

아직까지 치료약은 개발되지 않았으며,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서 대증요법이 주된 치료법이며, 고단백 식이요법과 간에 휴식을 주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B형 간염

성인은 특별한 치료 없이도 저절로 회복되는 경우가 많으며,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단백질이 많은 음식을 섭취하면 회복이 빨라질 수 있습니다. 때에 따라서는 항 바이러스제나 페그인터페론의 사용이 필요할 수 있고, 심각한 경우에는 간이식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경과와 합병증

A형 간염

어린이의 경우 대부분 감기처럼 앓고 지나가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성인에서는 급성 간염으로 유발될 수 있고 입원이나 요양을 요할 수도 있습니다. 최근 성인에서 급증하고 있으며 85%이상은 3개월 이내 임상적, 혈액학적으로 회복되며, 만성화 되지 않고 대부분 완전히 회복됩니다.


B형 간염

증상이 오래도록 지속되다가 95%이상이 저절로 호전되는데, 면역력이 생기면 다시 감염되지 않습니다. 만성화되는 비율은 성인은 1%미만이지만 유년기에는 20%, 주산기 감염은 90%에 이릅니다. 주산기 감염이란 신생아가 출산과정 중에 산모에 의해 감염된 경우를 말합니다. 인종이나 지역에 따라 차이를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간손상을 줄이고 간경변증이나 간암을 예방하기 위해서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할 수 있으며 치료 전 치료의 적응증 및 유전형 확인, 적절한 약제의 선택이나 부작용, 내성발생 등에 신경을 써야 하겠습니다. B형 간염으로 진단 된 성인에게 간경변증간암으로 진행되는 비율은 성인인 경우 9%, 2.7%이며, 10년 후에는 23%, 11%이며 15년 후에는 36%, 25%로 보고되어 있습니다.


예방법

A형 간염

예방 백신이 있으며, 한번 접종한 후에는 6~12개월 또는 6~18개월 후 추가 접종을 하면 95%이상의 예방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백신의 부작용은 발열이나 두통 또는 주사 부위의 발적 등 국소적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B형 간염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방이며, 산모가 아기를 출산하는 경우 출산 전에 반드시 간염백신과 면역글로불린을 투여받아 신생아가 걸리지 안도록 하여야 합니다. 우리나라는 특히나, B형 간염이 매우 많이 발생하는 지역으로, 모든 국민이 백신 주사를 접종해야 하며, 백신 접종 후 항체가 형성되었는지 여부도 확인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식사 관리와 간염에 좋은 음식

A형 간염

대부분 경구로 감염되는 질환이기 때문이므로 개인적인 위생 관리가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반드시 물은 끓여서 마시고, 음식은 충분히 익혀 먹으며 화장실 사용 후, 외출 후에는 꼭 손을 씻는 것도 중요합니다.


B형 간염

혈액이나 체액에 의해 가족이나 다른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써야 합니다.

  • 간염에 좋은 음식
  • 고단백 고기 : 저지방, 고단백 고기와 닭가슴살 등이 좋습니다.
  • 과일과 채소 : 브로콜리, 시금치, 당근, 아보카도
  • 통곡물 : 현미, 귀리, 보리
  • 견과류 : 아몬드, 호두, 땅콩
  • 오메가3 : 플랙시드오일, 아마씨오일
  • 저지방 유제품 : 저지방 요거트, 저지방 우유
  • 물 : 충분한 물 섭취
  • 알코올과 카페인 금지
  • 식사 간격조절 : 소량씩 자주 식사

답글 남기기